매일 기운성한, 통증타파,
온데이한의원
안녕하세요.
온데이 한의원 대표원장 박현우입니다.

하루에도 치료를 받으러 오신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일반인들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고통을 호소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으십니다.
하루라도 한의원에 들러 치료받지 못하신 날은 아파서 잠을 못 이루실 정도의 통증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고도 많습니다.

물론 원인은 모두 다 다릅니다.

사고의 후유증도 있고 만성 통증도 있지요.
저에게 치료받으시는 분들이 말씀하시는 공통의 이야기는 극도의 통증 호소입니다.
늘 아프다고 하니 마치 꾀병을 부리는 것 같아서 앞앞이 다 말을 할 수도 없다고들 하십니다.
심지어 가족들에게도 못 털어 놓으신다고들 하시지요,

아픈 것이 미안한 사람들...
무거운 통증의 무게를 말씀하시는 분들을 저는 매일 만납니다.
상상할 수도 없을 정도의 아픔을 가진 분들을 치료하면서 날마다 고민을 합니다.
안 아프게 치료하는 방법을 생각하고 그 통증에서 벗어나셔서 오늘이라도 조금 편히 주무실 수 있는 방법을 언제나 생각합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그 과정에서 저는 저의 한계와 마주하고 또 새로운 방향을 떠올립니다.
제가 쉬는 날에는 또 어떻게 하루를 버틸지 모르겠다고 하시는 분들의 얘기에 귀기울이며 통증이라는 것은 아무리 오래되어도 도저히 익숙해질 수 없는 그런 고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분들에게 제가 도울 수 있는 최선을 하다 보니 한의사로 오랜 기간을 잠시의 쉼 없이 달려왔습니다.

통증타파 클리닉이라는 이름은 허울뿐인 울림으로 만든 명칭이 아닙니다.
한의원이라는 곳은 그 특성상 아픔을 호소할 수 있는 종착지라고 생각합니다.
피가 나지도 않고 뼈가 부러지지 않고 병명이 뚜렷하지 않아도
본인이 절감하는 통증의 크기는 상상을 초월하는 경우를 허다하게 봅니다.
그 부분을 공감하고 치료할 수 있는 곳으로 창 窓을 열어 둡니다.

참을 수 있는 고통이라는 것이 있을까요?
병의 경중 輕重을 구분해서 누가 누구보다 더 아프고 덜 아프다고 규정할 수 있을까요?

저도 누구보다 아픈 것이 싫습니다.
오로지 저에게 자신의 표현할 수 있는 최대치의 방법을 동원해서 아픔을 설명하시는 분들의 말소리를 들어드리는 것,
그 과정에서...
누구에게나 쉽게 말 못할 통증을 가진 환자분들과 마주 설 때마다 마음이 먹먹하곤 합니다.

공감의 깊이가 부족한 것 같아 저는 늘 아쉬움이 남습니다.
찬찬히 듣고 가늠하며 치료를 돕는 마음에도 언제나 미진함이 있습니다.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만족할 수 없는 것은 제 직업이 가진 숙명 같은 것이라고 애써 마음을 달래기도 합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통증을 말씀하시는 그 하소연에는 칼로 무를 자르듯 단정 지을 수 없는 종류의 아픔과 통증의 깊이가 함께 있어 안타까움이 가득합니다.
그래서 통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분들에게 좋은 한의사, 참 좋은 한의사가 무엇일까 라는 고민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
그 고민의 출발이자 해결하는 곳이 닥터힘(Dr.Him 박현우)의 통증타파 클리닉이 될 것입니다.

좋은 시스템이란 시스템이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고 합니다.
사람이 느끼는 아픔이라는 것이 시스템으로 해결되는 영역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인공지능이 사람의 영역을 대체하는 속도감 있는 세상에 살고 있지만 통증이라는 단어 앞에서만큼은 사람이 하는 일에 대한 생각이 한의사로 시간이 깊어질수록 와닿습니다.

살아있는 존재와 사람에 대한 생각이 우선이므로 제 손끝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시스템화하고 규정하기에 참 어렵습니다.
하지만 결론은 선명합니다.
통증이 없는 일상으로 만들어 드리는 것이 저의 일입니다.
100세 시대라고 한들 통증과 반려하는 삶이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싶어 통증타파를 사명으로 받아들입니다.

환자의 호흡을 따라가며 손 끝으로 마음으로 통증을 공감합니다.
그 공감대를 제대로 드러내지 못하는 저의 표현력이 때로는 아쉬울 때도 있습니다.

가볍게 담이 걸렸다고 당장의 불편함을 호소하시는 분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통증의 원인이 제각각 다 다릅니다.
평소 자세 문제, 장부 腸腑의 문제가 근육에 미치거나 혹은 이미 신경의 문제로 만성이 된 경우도 허다합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혹은 안 죽을 만큼 아픈 것은 그냥 참는다며 병을 키우고 계시는 분들도 의외로 많습니다.
물론 한 번의 치료로 나을 수 있는 가벼운 급성 통증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보다 적극적인 치료와 꾸준한 과정이 요구되기도 합니다.
혹은 장기적인 치료계획이 필요하고 평소의 자세교정, 운동법으로 재발을 막을 수도 있습니다.
흐트러진 호흡을 바로 잡는 것만으로 호전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렇게 제각기 다른 치료 방법을 일일이 마음을 담은 정성으로 설명해 드리는 일에 마음을 많이 쓰려고 노력합니다.
그러다 보면 환자분의 직업이나 평소 자세, 취미 등 보다 많은 부분을 공유하면서 한 분, 한 분과 일상을 나누는 과정에서 몸의 치료는 마음과 함께 이루어지기도 합니다.
통증의 원인이 다르듯,
통증 타파의 방법도 다 다릅니다.

그 경험을 나날이 쌓아가며 연구하는 한의사로 기운 성한 (氳)day 하루하루가 되시도록 온데이 한의원을 지키겠습니다.
통증을 제어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겠습니다.
여러분의 매일 매일이 날마다 날마다,
기운 성성하실 수 있도록 연구하고 연마하는 온데이 한의원의 수장이 되기로 합니다.

온데이 한의원에서 2024년 3월
힘을 내시라고 ,
힘 있는 치료를
힘껏 약속드리는 닥터힘(Dr.Him 박현우) 올림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온데이한의원 통증타파클리닉

온데이 한의원의 의료진은 풍부한 임상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적인 치료와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합니다.

닥터힘(Dr.Him )박현우 대표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