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타파 클리닉

치료가 다르다.
침 치료만 제대로 받아도
통합적으로 신체의 균형을 이룹니다.

침 치료라고 다 같은 치료가 아닙니다.
내 몸의 구조를 아는 것은 건강하게 나를 사랑하는 방법을 배우는 기본입니다.
아름다움을 사랑하고 추함을 멀리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지요.
아픔을 싫어하고 건강을 추구하는 마음도 매한가지입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온데이 한의원 통증타파클리닉의
침치료 이야기

혈액순환을 개선하고 조직에 혈액을 통해 산소를 공급을 향상한다는 원리의 침치료법,
다 같을까요?
환자의 통증 그 원인을 찾고 그것을 공감함으로 치료는 시작됩니다.

침은 경락, 수혈의 특성과 효능을 파악하여 인체에 나타나는 온갖 증상과 질병을 치료하는 외치법(外治法)의 일종이라고 정의됩니다.
이를 좀 쉬운 용어로 풀어 말하면 우리 몸에는 단단해야 하는 인대와 같은 부위가 있는 반면, 근육처럼 풀어져 유연해야 되는 조직도 있습니다.

침이라고 하는 것은 매우 오묘해서 뭉쳐야 하는 단단함이 요구되는 조직과 경직되어서는 안되는, 풀어져 유연해져야 하는 부위를 이완하게 하는 치료..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옷이 스쳐도 그 부위가 아픕니다.
내 피부가 아닌 것 같은 이상 감각이 느껴집니다.
벌레가 기어다니는 느낌과 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있습니다.
만질 수도 없을 정도의 심한 통증으로 잠을 설칩니다.
통증 때문에 잠을 깰 정도로 야간통이 심합니다.

허리가 아프다고 다 같은 병일까요?
병명이 요추염좌, 요추디스크, 좌골신경통, 척추관협착증...
다르다고 다른 병일까요?
여러분이 느끼는 증상 부위로 병명을 나눌 수는 있지만 통증의 원인은 모든 사람이 모두 다릅니다.

같은 부위라고 같은 치료는 안됩니다.
병의 원인이 다르면 그 원인을 찾는 것이 우선입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호흡법을 통한 통증 완화법 이야기

현대인의 대부분, 많은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얕은 호흡법이나 잘못된 방법으로 숨쉬는 분들이 많으십니다.

숨을 잘 못 쉰다고?

호흡도 바른 방식이 있습니다.
호흡만 올바르게 해도 근육이 이완되고 통증을 고를 수 있게 됩니다.

바르게 숨 쉬는 방법으로 곤두선 온몸의 긴장을 낮추고 내 통증을 바로 마주 보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증상별 원인을 찾아 치료의 방법을 다르게 접근하는 것이 온데이의 방식입니다.
잘못된 호흡법은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바른 호흡법은 좋은 치료 방법이 되기도 합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한방 재활 클리닉
스포츠 부상 방지 클리닉

바른 자세는 부상을 막을 뿐 아니라 근력을 키우는 치료 방법의 근간을 이룹니다.
스포츠 선수에게는 시합 시즌 외 평상시 관리가 매우 중요합니다.
염증 수치는 낮추는 것은 스포츠 재활 관리의 근본이기도 하지요.
스포츠 부상 방지 클리닉에서는 선수들의 개별 상황을 고려해, 근골격 상태를 파악함은 물론이고 체질마다 장부 조직에 대한 개인별 체크를 진행합니다.
이미 입은 부상을 치료함은 물론이고 잦은 부상 부위를 파악하여 구조적 기능적 해법을 제시합니다.

닥터힘(Dr.Him 박현우)의 만성 통증을 완화하기 위한 부위별 조직별 근력을 키우는 레시피.

온데이한의원의 침 치료는 다릅니다.

평소 자세나 호흡법을 교정하므로 재발 방지를 우선하는 치료법.
재발을 방지합니다.
부상을 방지합니다.

D r .  H i m   P a i n  O f f   C l i n i c

Pain Off Clinic

닥터힘(Dr.Him 박현우)의 통증타파 치료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을 포착하여 아픈 부위를 직접 타격하기도 하지만 구조침과 경락침 요법을 통해 원인요법에 가까운 근본치료를 만들어 냅니다.

구조침과 경락침으로 동시에 가료하다.

치료에 치료를 얹다.
통증으로 장부의 불균형까지 알아내는 치료를 구현합니다.

통증 부위와 그 원인이 되는 내과 장부 질환을 동시에 치료함으로써 근인 치료를 이룹니다.

환자가 통증 재발을 스스로 막을 수 있도록, 그것이 옳은 치료의 마무리가 됩니다.